CNET Korea뉴스신제품

'세탁+건조기가 한몸'...LG '트롬 워시타워' 출시 

23일 온라인으로 신제품 ‘트롬 워시타워’ 발표

배우 조여정씨가 LG 트롬 워시타워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세탁과 건조를 하나의 제품에서 끝내주는 일체형 디자인의 원바디 세탁건조기 ‘트롬 워시타워’를 공개했다.

LG전자는 23일 11시 온라인으로 신제품 '트롬 워시타워'를 공개한다. 최근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온라인 공개 방식을 택했다. 소비자는 워시타워 홈페이지와 LG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워시타워를 만나볼 수 있다.

LG 트롬 워시타워는 ▲일체형 디자인의 원바디 세탁건조기 ▲감각적이고 미니멀한 심리스 디자인 ▲더 가까이서 교감하는 세탁기와 건조기 ▲LG 의류관리가전의 편리함 등이 특징이다.

트롬 워시타워는 LG전자가 세탁기와 건조기를 일체형으로 구현한 원바디 세탁건조기다. LG전자는 최근 아파트의 주방과 발코니가 확장되면서 세탁과 건조를 위한 공간이 줄어들어 건조기와 세탁기를 위아래로 설치하는 경우가 늘어나는 데 주목했다.

신제품은 기존에 동급의 드럼세탁기와 건조기를 위아래로 설치할 때보다 높이가 약 87mm 낮아졌다. 바닥에서 건조기 도어 중심부까지 높이도 148.3cm에 불과해 별도의 받침대를 사용하지 않아도 세탁물을 넣고 빼거나 필터를 관리하는 게 편리하다.

감각적이고 미니멀한 디자인도 장점이다. 이 제품은 불필요한 선과 여백을 없애 매끄러운 심리스 디자인을 구현했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글라스 도어는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트롬 워시타워는 하단의 드럼세탁기와 상단의 건조기를 일체형으로 하면서 각각의 조작부도 하나로 합쳤다. 워시타워 가운데에 있는 조작판넬인 원바디 런드리 컨트롤은 이전보다 손을 멀리 뻗거나 리모컨을 쓰지 않아도 돼 편리하다.

트롬 워시타워는 별도의 스마트폰 앱이나 유선으로 연결할 필요 없이 하단의 세탁기와 상단의 건조기가 연결된다. 세탁기가 사용한 세탁코스를 건조기로 전달하면 건조기는 가장 적합한 건조코스를 알아서 설정한다.

특히 트롬 워시타워의 ‘건조준비’ 기능은 세탁이 끝나면 바로 건조를 시작할 수 있도록 세탁이 종료되는 시간을 감안해 자동차가 엔진을 예열하는 것처럼 건조기의 컴프레서는 미리 가동을 시작한다.

LG 트롬 워시타워 제품컷 (사진=LG전자)

건조기를 미리 예열하기 때문에 일반 건조기를 사용할 때보다 건조시간이 줄어든다. 트롬 워시타워의 스피드워시 코스로 세탁하면 건조기는 알아서 소량 급속 코스로 설정한다. 이 코스를 사용하면 운동복, 잠옷, 셔츠 등 매일 입는 소량의 옷은 세탁부터 건조까지 1시간 만에 끝난다. 잠시 후 외출할 때 입을 셔츠 한 벌이 급히 필요한 경우 사용하는 ‘셔츠 한 벌 코스’는 35분 만에 세탁과 건조를 마친다.

세탁기가 빨래를 시작하면 건조기에는 예상 건조시간이 함께 표시된다. 스마트폰 앱은 세탁이 끝나면 바로 건조를 시작할 수 있게 고객에게 알려준다.

인공지능 DD 세탁기는 의류 무게를 감지한 후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류 재질을 확인할 수 있는 경우 LG전자만의 세탁방법인 6모션 가운데 최적의 모션을 스스로 선택한다. 예를 들어 섬세한 의류 재질인 경우 흔들기와 주무르기 모션으로 세탁해 옷감 손상을 줄여준다.

건조기의 100도(℃) 트루스팀은 탈취와 살균은 물론 주름 완화를 도와준다. 3가지 스팀 특화코스는 젖은 빨래를 건조할 때 외에도 셔츠, 침구, 패딩의류 등을 쾌적하게 관리할 수 있다.

LG 트롬 워시타워 씽큐는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출하가 기준 화이트 399만원, 블랙 419만원이다. LG전자는 베이지, 핑크, 그린 등 새로운 색상을 순차적으로 추가할 예정이다.

권혜미 기자hyeming@cnet.co.kr

친절하게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