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ET Korea뉴스신제품

삼성전자, '펫팸족' 위한 펫케어 공기청정기 출시

반려동물 냄새부터 털까지 제거해 주는 전문 필터 적용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에 최적화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펫케어(Pet Care)'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에 최적화된 펫케어 전용 공기청정기를 4일 출시했다.

삼성 펫케어 공기청정기 라인업은 삼성 독자의 전문 필터 기술을 통해 반려동물의 털과 냄새를 말끔히 제거해 준다.

특히, 반려동물의 냄새를 99% 이상 제거해 주는 ‘탈취 전문필터’가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가 반려동물과 생활할 때 발생하는 냄새 성분을 정밀 분석한 결과, 메틸 메르캅탄, 이소발레르알데히드, 노나날이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는 대표적 성분이었으며, 이 세가지 성분은 반려동물의 체취, 대변 냄새, 사료 냄새와 관련이 있었다.

삼성 펫케어 공기청정기에 탑재된 탈취 전문 필터는 특허 받은 활성탄 촉매 기술을 적용해 반려동물로 인해 발생하는 세가지 성분의 가스에 대해 99%의 탈취 효율을 구현한다. 세가지 가스에 대한 탈취 효율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세계적인 제품 시험·인증 기관인 인터텍에서 인증 받았다.

암모니아, 초산, 아세트알데하이드, 포름알데히드, 톨루엔과 같은 생활 유해가스 제거도 기본이다.

삼성 펫케어 공기청정기는 ‘이중 펫 극세 필터’도 탑재해 반려동물의 털과 미세먼지 모두를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이중 펫 극세 필터는 이중으로 걸러 줘 털이 많이 날리는 털갈이 기간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물 세척이 가능해 위생적이고 교체도 간편히 할 수 있다.

‘펫 전용 모드’를 사용하면 풍량을 증가시켜 공기 중에 날리는 털을 효과적으로 집진하는 데 도움을 준다.

삼성 ‘무풍큐브 펫케어’는 2모델(청정면적 90㎡·94㎡)로 출시된다. 출고가는 각각 110만원과 130만원이다.

삼성전자는 6월에 무풍큐브 펫케어에 이어 ‘블루스카이 펫케어(청정면적 57㎡)’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기호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상무는 “반려동물을 가족 구성원으로 생각하는 ‘펫팸족’을 위해 소비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아온 삼성 공기청정기에 반려동물에 특화된 기술을 적용했다”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은 물론, 반려동물과 관련된 연구를 지속해 더욱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혜미 기자hyeming@cnet.co.kr

친절하게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