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ET Korea뉴스신제품

BMW 신형 5·6시리즈, 27일 한국서 세계 최초 공개

 모델 시리즈 월드 프리미어, 국내 수입차 역사상 BMW가 최초

위장막으로 가려진 BMW 신형 5시리즈 (사진=BMW코리아)

BMW 신형 5시리즈와 6시리즈 모델이 인천 영종도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것으로 확정됐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원래 5시리즈 신형 모델 등이 당초 올해 부산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었지만, 부산모터쇼가 취소됨에 따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공개되기로 했다"며 "오는 27일 차량 공개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서 출시 모델의 세부 트림이 아닌, 모델 시리즈를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이는 것은 국내 수입차 역사상 BMW가 최초다. 또한 두 개의 월드 프리미어 모델을 동시에 선보이는 것 역시 국내 최초다.

BMW코리아는 "당초 공개 무대였던 2020 부산 모터쇼가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됐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11월 BMW 그룹 경영진의 한국 방문 당시 월드 프리미어를 한국에서 진행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한 BMW 그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BMW 그룹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대유행 상황에도 한국 시장의 중요성 및 한국의 성공적인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또한 한국에서의 월드 프리미어를 결정하게 된 데에는 5시리즈와 6시리즈의 한국 시장내 높은 인기가 크게 작용했다. 한국은 2020년 4월 기준, 전세계 BMW 내에서 5시리즈는 1위, 6시리즈는 2위로 매우 중요한 시장 중 하나다. 특히 BMW 5시리즈는 BMW 코리아가 설립된 1995년부터 2020년 4월까지 약 19만6천여대가 판매될 만큼 명실상부 국내에서 인기가 가장 높은 대표 비즈니스 세단이다.

BMW 코리아는 코로나19의 여전한 재확산 위험 속에 참가자의 안전 보장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BMW 드라이빙 센터 트랙을 활용한 비대면, 비접촉 행사로 진행한다. ‘드라이브 더 뉴 노멀(DRIVE THE NEW NORM)’이라는 테마 아래 코로나 시대에 BMW만이 할 수 있는 이색적인 런칭 행사를 준비 중이다. 이번 런칭 행사는 디지털 채널을 통해서도 생중계될 예정이다.